pcm2707-es9023_05.jpg

지난번에 말씀드린대로 PCM2707-ES9023 원보드 USB DAC을 완성하였습니다.

ES9023 회로는 하스에서 공제할때 썼던 일명 Subbu DAC, 병아리닥의 것을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pcm2707-es9023_01.jpg 

뭔가 오밀조밀 가득 차 있습니다. PCB 표면을 수세미로 좀 밀었더니 광택이 나는군요. 이렇게 광택을 만들어두면 동박면의 산화가 좀 더 빠릅니다. 몇달 뒤에 보면 굉장히 지저분해지죠. 일단은 회로 검증차원에서 만든 것이라 그냥 밀었습니다.



pcm2707-es9023_02.jpg 

PCM2707 부는 지난번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ES9023쪽은 공간이 없기 때문에 이쪽에 커패시터를 배치했습니다.



pcm2707-es9023_3.jpg 

배면입니다. 조립 완료후 오실레이터가 트러블이 많아서 뗐다 붙였다 하느라고 좀 지저분합니다.



pcm2707-es9023_04.jpg 

왼쪽것은 일전에 만든 병아리닥입니다. 하스 공제품과 완벽하게 동일합니다.

사진상으로는 이번에 만든 것이 조금 더 커보이는데 크기는 거의 동일합니다. (병아리닥은 4.5x6.2, 이번것은 4.5x6)


케이스는 역시나 이번에도 알토이즈캔을 쓰려고 했는데, 커패시터를 그대로 세우는 바람에 높이가 빠듯해졌습니다.

PCB 가이드를 좀 짧은 걸로 써야할 거 같아서 일단 보류하였습니다.


.

.

.

일전에 박경서님이 PCM5102와 ES9023을 비교해달라고 하셨었는데, 솔직히 제 귀로는 큰 차이는 안 느껴집니다.

다만 느낌상 ES9023이 좀더 포근한 소리가 나는 거 같고, 같은 2Vrms지만 ES9023 쪽이 볼륨 확보가 더 잘 되서 앰프 없이 듣기는 이쪽이 더 나은 거 같습니다.

한편 PCM5102는 헤드폰에서 바람이 빠지는 느낌이 느껴질 정도로 저음의 박력이 미묘하게 우월하다고 생각되네요.


USB 리시버 쪽이 XMOS나 combo384보다 떨어지긴 하지만 저렴하고 실용적으로 끝낼 수 있는 장점도 있으니 아무튼 괜찮은 프로젝트였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