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커를 아이들공부때문에 운용을 못하다 보니... 헤드폰에 급 관심이 생겨 최근에 MS-Pro 를 구입하고는 HD600 때하는 고는 달리 각 앰프간에 차이를 구별하기 수월해지다보니... 예전에 Bravo amp를 꺼내서 다시 얼기설기 좋은 부품으로 만들어보고 비교 해보았습니다.


Aikido 프리를  먼저 헤드폰 버젼으로 바꿔봤는데... 별로라서 혹시나  하고 Bravo 를 다시 들어보니 더 낫다고 느껴서..

플라스틱박스에 대충 펼친 버젼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올닉 40단 어텐뉴에이터, 오디오노트 구리호일( 3.3uF +2.2uF), V-cap(0.1uF) , 니치콘 MUSE( 1000uF), EPcOS 12,000uF( 평활용), 텔레풍켄 12AU7 등 가지고 있던 좋다는 재료를 다 투입해 봤습니다. 전원은 24V 리니어 어댑터에 정전압 회로 붙여서. 원래 있던 IRF630은 하나가 죽어서, IRF510으로  두개 다 교체.


비교는 BMC PURE DAC, OPPO HA-1 , 제니퍼 원스의 Way down deep 도입부.

BMC 가 제법 하이엔드 냄새가 나는지라... 곡의 도입부를 비교해보게 됐습니다.MHHA.JPG


가장큰 차이가, 저역이 하한선과 분해능( 무대 폭)있었습니다.

MHHA 는 폭은 좁으나, 밀도감이 있는 찐득한 느낌.  저역의 하한선은  덜한 뭉뚝한 느낌. ( 보컬은 약간 어둥느 느낌으로 밀도감도 있고요)


BMC는 출력부 구성이 특별한 회로라 눈에 띄는 소리라면, HA-1은 흔한 class-A 방식이라 이것보다는 더 좋아야 돼지않나 하고 들어보았지만...

단점 부분은 여전한 차이를 나타냅니다. ( 좌우폭, 저역 분해능)


여기서, 고수분들께 문의드립니다.

원인이,  단촐한 전원부의 문제일지, 출력단의 IRF510의 특성인지.. 출력 커플링 전해캡의 한계인지...회로의 태생적인 특징인지...등.

텔레풍켄이 보통 해생력이 너무 쨍해서 부담스러운 경우가 있는데... 이회로에서는 전혀 그런 부분이 보이질 않습니다. 가장 아쉬운 부분은 뭉치는 중저역에 따른 저역분해능입니다.


물량투입이 더된  SHHA 버젼에서는 차이를 많이 보이지도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