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스 들어왔을 때 대장님 JAY-3 보고 감탄하면서 "이건 꼭 만들어야 해"라고 했었는데, 이제서야 만들어보게 되었습니다.

 

보시다시피 레이아웃을 저에게 맞게 짜다보니 뭔가 대장님 JAY-3에서 풍겨나오는 포스는 느낄수 없습니다.

 

어제 저녁부터 작업해서 오늘까지 조금 했더니 완성하게 되었습니다.

 

KUMISA III가 며칠이나 걸린것에 비하면 그 작업수준의 1/2~2/3 정도의 노동력이 들어간듯 합니다.

 

대장님 JAY-3와 비교해서 다른 점이 있다면 각 OP-AMP당 독립적인 디커플링 캐패시터를 구성한 것과 2SK170KBL을 사용한 CCS 구성에 있습니다.

 

원래 대장님 오리지널 버전으로 저항이나 CRD로 할려고 하였으나, 노현준님의 글을 참고하고 저에게 더 맞을것 같은 소자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총 OPA627AU 6알이 사용되었고 커플링 콘덴서는 솔렌 패스트캡 5.1uF 입니다.

 

다행스럽게도 별 문제없이 한번에 작동이 되었고 DC는 거의 0mV 근처입니다.

 

대장님 글에 너무 잘 설명이 되어 있어서 저는 더 이상 덧붙일 말이 없습니다.

 

소리는...(저는 첫 느낌을 상당히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제가 표현할 수 있는 가장 근접한 표현을 찾는다면 "비단결 같은 소리"라고 하고 싶습니다.

 

마치 부드러운 비단이 살랑 살랑 바람에 흔들리며 제 귀를 스치는듯한 느낌입니다.

 

전체적인 소리가 귀를 부드럽게 감싸면서 편안하게 해줍니다. 대장님께서 "새색쉬"라고 표현하신 이유를 들으면서 이해하고 있습니다.^^ ㅎㅎ

 

특히 여성보컬에서 "잔향"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전체적으로 편안한 음인데 특별히 답답하거나 하는 부분이 없습니다. 하하하 입니다.^^

 

소자값만 아니라면 많은분께 권하고 싶어집니다. 왜 대장님께서 추천하시는지 만들어보시면 압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레이아웃 새로 짜고 커플링 캐패시터 다른 것으로 해서 하나 더 만들고 싶어 집니다.

 

결론은 명불허전 JAY-3 정말 마음에 듭니다.^^

 

 

 

P.S 이 자리를 빌어 이번 기회에 JAY-3를 만들수 있게 도와주신 대장님과

 

 OPA627 공구 진행해주신 회장님께도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이번 공구 아니었으면 나중에 만들었지도 모릅니다. ㅎㅎ)

 

 

 

밑에 사진 나갑니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