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2.jpg 3.jpg

4.jpg  

 

추가 내용

 

다시 작업을 하여 마지막 사진 같은 형태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현재로선 만족 스럽습니다.

 

처음에는 스폰지의 딱딱한 부분은 제거했지만, 제거하지 않는 것이 쿠션감이나 전체적인 외형에서 더 나은것 같습니다.

 

다만 넣기가 좀 더 힘들긴 합니다만, 그만큼 만족감도 큽니다.

 

전혀 어려운 부분이 없으니 헤드밴드 쿠션이 눌러져서 교체가 필요하신 분이라면 한번 도전이라도 해보시기 바랍니다.

 

/////////////////////////////////////////////////////////////////////////////////////////////////////////////////////////////////////////////////////////////////////

 

몇 년전 HD600 중고를 구입했습니다.

 

생각보다 저렴하게 구입은 했지만, 헤드밴드 쪽 쿠션이 많이 죽어있더군요.

 

지금껏 사용하다가 최근에 HD600 전체를 손봐주기로 했습니다.

 

젠하이저 패드 같은 경우 전체적으로 가격이 상당히 높더군요.

 

이어패드나 헤드밴드 패드 모두 바꾸면 HD600을 구입한 중고가의 1/3 이상이 되더군요.

 

젠하이저의 상술이 너무하다는 생각도 들고,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한 중고 헤드폰에 그만한 돈을 투자한다는 것 또한 꺼림직했습니다.

 

또한 단순히 패드안의 스폰지가 부식되었기 때문에 사용하지 못하고 버려야 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아까웠습니다.

 

그래서 생각 끝에 스폰지의 교체가 용이한 형태로 만들어 보자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첫번째 사진을 보시면 분리된 헤드밴드 패드가 보입니다.

 

뒤쪽의 쿠션 부분마다 가운데 구멍을 뚫고(구지 뚫지 않으셔도 됩니다. ) 양쪽으로 칼질을 하여 스폰지가 들어갈 수 있는 입구를 만들었습니다.

 

칼질 할 때 한번에 자른다는 생각보다는 여러번 그어 자른다는 생각으로 하셔야 뒷쪽 천 부분의 손상을 막을수 있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사용한 스폰지와 실제로 교체된 상태입니다.

 

스폰지는 "다이소"에서 구입하였는데, 6cm x 10cm 정도 되는 스폰지가 4개 들어있으며 가격은 2000원입니다.

 

일반적인 고탄성 스폰지로 보이며 일본제더군요. 부드러운 스폰지에 거친 스폰지가 조금 붙어 있는데, 이 부분은 잘라냈습니다.

 

따로 고탄성 스폰지를 알아보니 대부분 대량으로 판매하며, 가격도 상당히 높았습니다.

 

스폰지 한개의 1/3만으로 헤드밴드 패드의 스폰지를 교체 완료하였습니다. 2/3 + 3개가 더 남았으니 1년에 한번씩 교체해도 앞으로 수년은 족히 더 쓰지 않을까 합니다.

 

 마지막 사진은 교체 작업이 완료되어 헤드폰에 장착한 사진입니다. 모양도 이쁘고 재활용 했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습니다.^^

 

혹시라도 헤드밴드의 쿠션이 많이 죽어서 교체를 생각하시는 분이라면 한번 도전해 보셔도 좋을듯 싶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만족도도 높고, 쿠션의 천이 너덜해 질 때까지 교체가 가능하니 경제적이면서 환경친화적입니다.^^

 

이만 글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P.S 이제 진동판과 귀사이의 스폰지를 교체해야 하는데, 부식 잘되는 스폰지보다는 천 종류가 낫지 않아까해서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