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스에 가입한지도 ... 어언 ... 며칠(?)... 큭..

 

예전엔 그냥 커다란 ... 앰프만 보면서 .. 아 ~ 앰프는 비싼거구나..

앰프로 물리면 소리가 죽이는 구나 ~ 라고만 생각해 왔는데요..

 

지금 보니 .. 앰프도 중요 하지만 .. 소스의 중요성이 더욱 큰것을 느끼게 되네요..

변변찮은 소스 기기 하나 없이 .. 음악을 듣자니 .. 조금 그렇네요 ..

 

이제 곧 .. DDC + DAC 시작 되면 ..

소스기기도 하나 잘 봐야 겠습니다...

 

턴테이블 + LP 가 예전에 사용했던거라 정감은 가지만 ... LP 구하기가  수월치 않아서..

어떤 조합으로 가야할지는 아직 미정입니다만 ....

그나마 ... 요즘 .. 만든 헤드폰앰프에 저렴한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전에는 들리지 않던 가수의 호흡소리나 ... 발소리가 들리면 .. 새삼 ,,, 아 ...

이런 세세함이 ~~~ 감탄을 하네요 ..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

 

그냥 .. 딱 ~ 떠올라서 적어봅니다 ....